'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 김혜윤과 N번째 삶 키스 떠올렸다 "환각인가" [TV캡처]

입력2024년 05월 27일(월) 21:32 최종수정2024년 05월 27일(월) 21:33
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 김혜윤 / 사진=tvN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이 기억의 파편을 떠올렸다.

27일 저녁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 15회에서는 임솔(김혜윤)과 기억을 떠올린 류선재(변우석)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류선재는 임솔의 조카로 인해 잠시 그의 집에 머물게 됐다. 이어 가족들이 잠든 사이, 류선재는 임솔의 집을 빠져나왔다.

닫히는 문틈 사이, 임솔과 눈이 마주친 류선재는 자신이 기억하지 못하는 N번째 삶 속 임솔과의 키스를 불현듯 떠올렸다.

당황한 류선재는 "뭐야 이거?"라고 '멘붕'에 빠졌다.

같은 시각, 김영수(허형규)는 임솔의 집 아파트 단지를 빠져나오는 류선재를 보며 "어 류선재네?"라고 반응했다.

집으로 돌아온 류선재는 '여자와 키스하는 상상'을 검색하며 "상상은 아닌데, 꿈도 아니고. 맨정신이었는데. 환각인가"라고 고개를 갸웃거렸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