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클롭' 리버풀, 슬롯 체제서 공격진 바뀐다

입력2024년 05월 30일(목) 16:43 최종수정2024년 05월 30일(목) 18:21
호드리구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강태구 인턴기자] 리버풀의 공격진이 새롭게 바뀔 전망이다.

영국 리버풀 일간지 '리버풀 에코'는 30일(한국시각) "모하메드 살라의 잔류와 호드리구(레알마드리드)의 이적은 꿈 같은 공격 라인업"이라는 말과 함께 "일부 루머는 주의해서 받아들여야 한다"며 리버풀의 여러 이적설을 전했다.

매체는 "새 감독 아르네 슬롯은 프리시즌 기간 선수단을 새롭게 평가하고 새로운 계획에 나선다. 그와 함께 리버풀은 선수 영입을 결정할 예정이다. 클롭이 떠난 뒤, 공격진엔 어떤 변화가 있을지 살펴보자"며 말을 이어 나갔다.

리버풀 에코는 "크리센시오 서머빌(리즈 유나이티드), 다니 올모(RB 라이프치히), 호드리구(레알 마드리드)가 리버풀과 연결된 공격수"라며 리버풀 공격수 관련 이적설을 전했다.

이어 매체는 "서머빌은 오랫동안 리버풀 이적설이 있었으며 만약 그가 리즈를 떠나게 되면 이적료로 3,000만 파운드(약 524억 원)가 필요할 것이다. 올모는 여러 가지 공격 포지션이 소화가 가능한 선수로 7월 중순까지 유효한 5,100만 파운드(약 890억 원)의 바이아웃 조항이 있다고 알려졌다"고 설명했다.

호드리구에 대해선 "호드리구 역시 리버풀과 꾸준히 연결되던 선수다. 호드리구는 자신의 미래가 레알 마드리드 이외의 곳에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고, 이적료는 1억 300만 파운드(약 1,798억 원)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또한 살라에 관한 이야기도 전했다. 매체는 "살라와 리버풀의 계약은 2025년 여름까지로 곧 1년 남는다. 현재 살라는 사우디 프로리그와 연결되고 있는데, 리버풀은 살라를 최대한 오래 잡아두길 원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국 매체 '팀토크'는 FC 바르셀로나가 리버풀의 공격수 루이스 디아스를 노리고 있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강태구 인턴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