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리스 출신' 故 이은미, 오늘(19일) 13주기…전 남친 흉기에 찔려 비보

입력2024년 06월 19일(수) 10:33 최종수정2024년 06월 19일(수) 10:35
아이리스 故 이은미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트로트 그룹 아이리스 멤버로 활동했던 故 이은미가 세상을 떠난 지 13년이 흘렀다.

이은미는 지난 2011년 6월 19일 전 연인 조 모씨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당시 25세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경찰에 따르면 전 남자친구 조 씨는 이은미가 결별 통보를 하자 집으로 찾아가 이야기를 나눴고, 말다툼을 하던 중 흉기로 수십 차례 찔러 사망에 이르게 했다.

당시 조 씨는 살해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0년을 선고받았으나, 2심에서 감형돼 징역 17년형을 선고받았다.

1987년생인 이은미는 2000년 iTV 음악 경연프로그램 '열전! 가수왕'에서 대상을 받은 뒤 2005년 3인조 트로트 그룹 아이리스로 데뷔해 활동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