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파업으로 무통주사 못 맞아" 황보라, 의협 반발에 사과 "인지 오류 죄송해" [ST이슈]

입력2024년 06월 19일(수) 17:30 최종수정2024년 06월 19일(수) 17:30
황보라 / 사진=유튜브 제공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배우 황보라가 제왕절개 수술 후기를 전하며 페인버스터(Painbuster)'를 하지 못했다고 알렸다가 대한의사협회 정정 요구에 인지의 오류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18일 황보라는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 16일 업로드된 영상에서 제왕절개 출산과정을 묘사하던 중 오해가 발생한 부분이 있는 거 같아서 직접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달 제왕절개 후 무통 주사 PCA를 처방받았다. 병원 측으로부터 자세한 사용법 안내를 받았으나 수술 후 경황이 없어 인지의 오류가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제왕절개 후 처방한 무통 주사 PCA 외에 페인버스터를 문의드렸으나, 올해 초부터 인력난으로 인해 페인버스터를 처방하지 않는다는 병원 측 답변을 받았다"라고 알렸다.

이어 파업 때문이었다고 말했던 앞선 발언을 정정했다. 그는 "이 과정을 설명하던 중 ‘의료 파업 때문’이라는 부적절하고 신중하지 못한 표현으로 혼란을 드려 죄송하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향후 유튜브 영상 제작 과정에서 더욱 신중을 기하겠다고 약속한 황보라는 "발언에 더 책임감을 갖고 유의하겠다. 저의 난임 극복부터 출산 과정, 새 생명 탄생까지 축복해 주신 많은 분께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는 글로 입장문을 마무리했다.

앞서 황보라는 지난 16일 한 유튜브 채널 영상에서 '의료 파업'으로 담당 의사가 없어서 '페인버스터'를 못했다고 말해 파장이 일었다. 지난달 제왕절개 수술로 득남 후, 엄청난 통증을 견뎌내야 했다고 전해 누리꾼들은 안타까워했다. 영상에는 '내가 해냈다는 느낌도 있고, 무섭다는 느낌도 있고, 어떤 감정인지 모르겠는데 아기를 딱 보고 '무서워요. 신랑 주세요' 이랬다', '눈을 뜨니 병실이었다. 생각보다 (제왕절개가) 너무 아팠다', '무통 주사를 맞으면 안 아프다던데, 다음날 미친 듯이 아팠다'고 설명했다.

누리꾼들은 황보의 의료 파업 피해를 보고 파업 상황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의협은 입장자료를 내고 황보라의 출산 시기 의사 파업은 없었다. '의료 파업' 때문에 무통 주사를 맞지 못했다는 주장도 명백히 잘못된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무통 주사와 페인버스터는 제왕절개 수술 중에 시행하는 시술이므로, 수술 후에 의사가 없어서 무통 주사를 맞지 못했다는 그의 말도 논리에 안 맞는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제왕절개 수술 후 경황이 없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의협은 "상황을 잘 몰랐거나 혼란스러워 사실과 다른 말을 할 수 있다.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확인하고 보도했어야 한다"고 알렸다.

의협은 "정부의 의료 농단 사태에 맞서 의료 정상화를 위해 의사들이 단체 행동에 나선 엄중한 시국에 다수 언론이 사실관계가 틀린 내용 보도로 의사를 악마화하고 잘못된 여론을 선동한 데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나아가 유튜브 영상을 언급한 매체의 정정보도와 황보라 측 게시물 정정 등을 요구한 의협은 "요청이 수용되지 않는다면 언론중재위원회 제소 등 후속 조치를 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에 결국 황보라 측이 해명과 함께 사과의 말을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카라 박규리, 활동 앞두고 광대·안와 골절…
기사이미지
비판 아랑곳 않는 대한축구협회, 홍…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대한축구협회가 홍명보 축구국가대표팀…
기사이미지
제아 김태헌, 부모 잃고 누나 찾는…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제국의 아이들 김태헌의 안타까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