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효♥심진화→배지현, '정인아 미안해' 챌린지 동참 "다신 이런일 없길"

입력2021년 01월 02일(토) 12:08 최종수정2021년 01월 02일(토) 12:08
김상중 배지현 김원효, 심진화 / 사진=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 배지현, 김원효 인스타그램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코미디언 김원효, 심진화 부부, 아나운서 출신 배지현이 '정인아 미안해' 챌린지에 동참했다.

2일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 정인이는 왜 죽었나?-271일간의 가해자 그리고 방관자 편 방송을 앞두고 온라인상에서 '정인아 미안해' 챌린지가 진행되고 있다.

사단법인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는 생후 16개월된 정인 양이 양부모의 학대 속에 숨진 사건과 관련해 지난달 '정인아 미안해 우리가 바꿀게'라고 쓴 종이를 든 배우 김상중의 사진을 게재하며 김상중처럼 사진을 찍어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의 이메일로 전송해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이날 오전 9시부터 SNS와 홈페이지에 게재해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코미디언 김원효, 심진화 부부는 SNS에 '정인아 미안해 우리가 바꿀게'라고 쓴 종이를 든 사진과 함께 "아동학대사건을 다룬 '그것이 알고싶다' 오늘 방영이다. 코로나19로도 다들 힘든 세상인데 다른 아픔을 아이들에게 주지 말라"라고 밝혔다.

배지현 또한 자신의 SNS에 "최근 마음에 가장 큰 상처가 된 사건. 천진난만한 사랑스러운 아기가 도대체 왜 이런 처참한 고통을 겪어야 했는지. 다시는 이런 일이 없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적었다.

한편 이날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SBS 시사·교양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제작진이 단독 입수한 CCTV 영상, 부검감정서 및 사망 당일 진료기록을 바탕으로 16개월 입양아 정인 양이 왜 죽음에 이르렀는지 되짚어본다. 그리고 전문가와 함께한 실험 등을 통해 사건 당일 정인 양에게 일어났던 학대행위의 진실을 파헤친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