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균, 은퇴 후 첫 몸무게 공개 '116.4㎏'(슈퍼맨이 돌아왔다) [TV캡처]

입력2022년 01월 23일(일) 21:43 최종수정2022년 01월 23일(일) 21:44
슈퍼맨이 돌아왔다 김태균 하린 / 사진=KBS2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김태균 몸무게가 공개됐다.

23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아빠 김태균과 딸 하린이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김태균은 딸 하린이에게 체중 측정을 제안했다. 하린이의 몸무게는 19.4㎏였다. 이어 하린이는 "이제 아빠 차례야"라고 말했다.

김태균은 "은퇴하고 몸무게 처음 재본다"며 우선 다리 한쪽을 올렸다. 측정 결과 김태균의 한쪽 다리는 23.7㎏였다. 이에 김태균은 "하린이보다 무겁다"고 웃음을 터뜨렸다.

마침내 김태균은 체중계 위에 올라섰다. 그러나 김태균의 무게를 이기지 못한 체중계는 오류로 측정이 불가했다.

이어 김태균이 재차 체중계 위에 올라서자 116.4㎏ 숫자가 표시됐다. 이를 본 김태균이 "살 많이 쪘다"고 말하자 하린이는 "그러니까 운동 좀 하지"라고 잔소리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