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이충현 감독 '발레리나' 제작 확정…전종서 주연 [공식]

입력2022년 04월 26일(화) 09:36 최종수정2022년 04월 26일(화) 09:40
전종서 김지훈 박유림 / 사진=마이컴퍼니, bnt, BH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넷플릭스가 이충현 감독과 배우 전종서의 두 번째 영화 '발레리나'의 제작을 확정했다.

넷플릭스는 26일 영화 '발레리나'(감독 이충현·제작사 클라이맥스 스튜디오) 제작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발레리나'는 경호원 출신 옥주가 가장 소중했던 친구 민희를 위해 펼치는 아름답고 무자비한 복수극을 그린 영화다. 단편영화 '몸 값', 넷플릭스 영화 '콜'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이충현 감독의 차기작으로 기존 액션 영화들과 차별화된 트렌디하고, 스타일리시한 액션과 비주얼을 담는다.

주연으로는 배우 전종서, 김지훈, 박유림이 캐스팅됐다. 영화 '버닝' '콜'의 배우 전종서는 극 중 전직 경호원 출신 옥주를 맡는다.

김지훈은 극 중 복수의 대상인 최프로 역을 맡는다. 훤칠한 외모와 완벽한 몸매, 뛰어난 두뇌를 가진 인물로 옥주와 강렬한 대립을 선보인다. 김지훈은 드라마 '악의 꽃' '바벨'에 출연했고,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연애대전'에서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전종서와 김지훈은 공개를 앞둔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에 이은 두 번째 호흡을 예고해, '발레리나' 속에서 어떤 케미스트리를 선보일지 기대를 모은다. 극 중 옥주에게 복수를 부탁하는 발레리나 민희 역은 신예 박유림이 맡는다

여기에 프로듀싱, 작사, 작곡은 물론 랩, 보컬까지 모든 것이 가능한 '올 라운드 뮤지션' 아티스트 그레이(GRAY)가 음악 감독으로 참여한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