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누, 첫 단독 콘서트 성료…모든 순간 빛난 '보이스킹'

입력2022년 05월 08일(일) 13:37 최종수정2022년 05월 08일(일) 13:48
리누 / 사진=제이지스타 제공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가수 리누의 첫 단독 콘서트가 화려하게 막을 내렸다.

리누는 7일 구름아래소극장에서 첫 번째 단독 콘서트 'MEMO-LEENU'를 개최했자.

이날 드라마 '국가대표 와이프' OST인 '별이 될래'로 포문을 연 리누는 '사랑비'와 '하늘을 달리다'로 연이어 분위기를 끌어올리는가 하면, 시작부터 청량한 모습을 맘껏 뽐냈다.

신나는 곡으로 오프닝을 달린 리누는 "가정의 달을 맞이해서 바쁜 시간에도 귀한 걸음 해주셔서 감사하다. 제 이름을 걸고 하는 첫 콘서트라 저에게 있어서도 너무 소중한 날"이라며 현장을 찾은 팬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이어서 그는 '이별 장인'의 무대를 예고, MBN '보이스킹' 1라운드에서 올크라운을 받았던 조용필의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를 포함해 더원의 '사랑아', 김진호의 '가족사진'을 열창하며 무대를 꾸몄다.

특히 리누는 커버곡 외에도 자신의 곡을 준비, '틈만나면'을 시작으로 '운다' '수줍게 빛나던 그 모든 날' 그리고 '생일축하해'까지 진정성 넘치는 무대로 팬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또한, 리누는 이번 콘서트를 통해 영화 '스타 이즈 본' OST인 'I'll never love again'을 무대에서 처음으로 공개, 팬들에게 뜻깊은 시간을 선물했다.

또한 리누는 특급 게스트 김용진, 김영호와 함께 팬들을 위한 포토타임을 진행했고, "저희가 앞으로 엄청난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다. 셋이서 하나의 프로그램을 할 예정"이라며 깜짝 스포해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이후 세 사람은 현장을 찾은 팬들을 위한 이벤트 '신청곡 여기요'를 시작했고, 즉석에서 팬들의 신청곡을 받아 라이브로 선보이는 등 색다른 코너로 현장을 훈훈하게 물들였다.

매력적인 목소리가 잘 드러나는 이선희의 '아름다운 강산'으로 마지막 무대를 꾸민 리누는 무대가 끝난 후, 직접 사인 엽서를 준비해 귀가하는 팬들을 배웅하면서 남다른 팬사랑도 드러냈다.

한편 리누는 올해 하반기에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