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케이팝 걸그룹 최초 북미 스타디움 입성…앙코르 콘서트 개최

입력2022년 05월 13일(금) 16:38 최종수정2022년 05월 13일(금) 17:05
트와이스 북미 스타디움 /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그룹 트와이스가 케이팝 걸그룹 최초로 북미 스타디움에 입성했다.

트와이스는 14일(이하 현지시간)과 15일 양일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뱅크 오브 캘리포니아 스타디움'(Banc of California Stadium)에서 네 번째 월드투어 '트와이스 네 번째 월드투어 '쓰리''(TWICE 4TH WORLD TOUR 'Ⅲ')의 미국 앙코르 콘서트를 개최한다.

앞서 트와이스는 기존 5월 14일 1회 공연을 예정했으나 티켓이 빠르게 매진돼 15일 공연을 긴급 추가했고, 이 역시 예매 오픈과 동시에 초고속 솔드아웃을 기록했다.

이로써 트와이스는 2회 앙코르 공연을 포함해 미국에서만 총 5개 도시 9회 공연을 전석 매진시키고 굳건한 글로벌 인기를 재입증했다. 무엇보다 이번 앙코르 콘서트는 케이팝 걸그룹 사상 처음으로 북미 스타디움에서 펼쳐질 공연으로서 그 의미를 높인다.

트와이스는 2월 15일 로스앤젤레스 '더 포럼'(The Forum)을 시작으로 27일 뉴욕 'UBS 아레나 콘서트'까지 5개 도시에서 10만 관객과 호흡했다. 이번 앙코르 콘서트에서는 약 4만 4000여 팬들과 다시 만나 미주 투어의 감동을 재현한다.

또한 이들은 지난달 23일부터 25일까지 '일본 공연의 성지'로 불리는 도쿄돔에서 3회 단독 콘서트를 열고 사흘간 총 15만 관중을 열광케 했다. '트와이스 월드투어 2019 '트와이스라이츠' 인 재팬'(TWICE WORLD TOUR 2019 'TWICELIGHTS' IN JAPAN) 이후 약 2년 만에 성사된 대면 만남이다.

이에 사전 응모 3일간 무려 70만 명이 쇄도했고, 해외 아티스트 사상 데뷔 후 최단기간 도쿄돔 입성 기록뿐만 아니라 도쿄돔 3회 연속 공연 및 매진을 달성했다.

올해로 일본 정식 데뷔 5주년을 맞이하는 트와이스는 7월 27일 현지 정규 4집 '셀러브레이트'(Celebrate)를 발매하고 특별한 날을 기념한다. '축하'를 의미하는 앨범명과 동명의 타이틀곡으로 변함없는 사랑을 보내준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 신곡은 멤버들이 직접 가사 아이디어를 제안했고, JYP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 박진영이 작사에 참여해 또 하나의 명곡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정정보도문] 영화감독 김기덕 미투 사건 관…
해당 정정보도는 영화 ‘뫼비우스’에서 하차한 여배우…
기사이미지
'亞 최초 EPL 득점왕' 손흥민, 새 …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새 역사의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