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친스키 3승' NC, 선두 SSG 꺾고 2연승

입력2022년 05월 13일(금) 21:29 최종수정2022년 05월 13일(금) 21:29
루친스키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최하위 NC 다이노스가 선두 SSG 랜더스를 꺾고 2연승을 달렸다.

NC는 13일 인천 SSG 랜더스 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SSG와의 원정경기에서 6-2로 승리했다.

2연승을 달린 NC는 11승25패를 기록했다. 3연패에 빠진 SSG는 24승1무11패가 됐다.

NC 선발투수 루친스키는 7.2이닝 2피안타 7탈삼진 3볼넷 2실점으로 역투하며 시즌 3승(3패)을 수확했다.

SSG 선발투수 폰트도 7이닝 4피안타 2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타선의 침묵으로 패전의 멍에를 썼다.

양 팀은 3회까지 0-0으로 팽팽한 균형을 유지했다.

먼저 균형을 깬 팀은 NC였다. 4회초 1사 이후 이명기의 2루타와 박민우의 진루타로 2사 3루 찬스를 만들었고, 상대 투수의 폭투를 틈타 이명기가 홈에 들어오며 1-0으로 앞서 나갔다.

그러나 SSG도 반격에 나섰다. 4회말 선두타자 최지훈이 동점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렸다. 다시 1-1 균형이 이어졌다.

다시 균형을 깬 것은 이번에도 NC였다. NC는 7회초 박민우의 2루타와 양의지의 진루타로 1사 3루를 만든 뒤, 마티니의 희생플라이로 2-1 리드를 잡았다.

기세를 탄 NC는 8회초 오영수와 박준영의 볼넷 등으로 만든 1사 1,2루에서 손아섭의 1타점 적시타와 이명기의 1타점 내야 땅볼로 4-1로 차이를 벌렸다. 박민우의 안타로 이어진 1,3루 찬스에서는 양의지의 2타점 적시타를 보태며 6-1로 달아났다.

SSG는 8회말 2사 1,3루에서 추신수의 적시타로 1점을 만회했지만 승부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경기는 NC의 승리로 끝났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정정보도문] 영화감독 김기덕 미투 사건 관…
해당 정정보도는 영화 ‘뫼비우스’에서 하차한 여배우…
기사이미지
'亞 최초 EPL 득점왕' 손흥민, 새 …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새 역사의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