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亞 최초 EPL 득점왕' 손흥민, 새 역사가 되다 [ST스페셜]

입력2022년 05월 23일(월) 02:05 최종수정2022년 05월 23일(월) 02:09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새 역사의 주인이 됐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각)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2021-2022 EPL 38라운드 최종전에서 후반 24분 리그 22호골, 30분 리그 23호골을 작렬시켜 팀의 5-0 완승을 견인했다.

이 득점으로 손흥민은 리그 득점 2위에서 공동 선두로 뛰어올랐다. 같은 날 모하메드 살라(리버풀)가 23호골을 기록하며 함께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이는 아시아 선수 최초의 기록이다. 특히 페널티킥으로 완성한 골이 한 골도 없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올 시즌은 손흥민의 '기록 경신'의 해였다. 손흥민은 지난 1일 레스터 시티전에서 자신의 리그 한 시즌 최다골(17골) 경신과 함께 차범근 전 감독의 한국 선수 유럽 리그 한 시즌 최다골 기록도 넘어섰다.

또한 알리레자 자한바크시(페예노르트)가 보유한 아시아 선수 유럽 1부리그 한 시즌 리그 최다골(21골) 기록도 넘어섰다.

개인 기록을 경신한 손흥민은 토트넘의 4위(승점 71)를 이끌며 3년 만에 팀에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티켓을 안겼다.

혼자 빛나는 것 만이 아닌, 팀의 도약도 함께 이끈 손흥민은 올 시즌을 최고의 한 해로 보냈다.

또한 스스로 '월드 클래스'임을 입증하며 새 역사의 주인공이 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