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뉴의 AS로마, 페예노르트와 UECL 결승 맞대결

입력2022년 05월 25일(수) 11:42 최종수정2022년 05월 25일(수) 11:42
사진=스포티비 나우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우승 청부사' 주제 무리뉴 감독이 다시 한 번 정상에 오를까.

내일(26일) 21-22 UECL 초대 챔피언 자리를 두고 AS로마와 페예노르트가 맞대결을 펼친다. 지난 네 차례의 유럽 대항전 결승에서 모두 승리했던 무리뉴가 AS로마를 우승으로 이끌지, 페예노르트가 20년 만에 유럽 대항전 챔피언이 될지 관심이 모인다.

우승 경험이 많은 무리뉴가 AS로마의 트로피 기근을 끝내며 새로운 역사를 쓸 수 있을지 주목된다. 무리뉴는 포르투에서 두 차례, 인터밀란과 맨유에서 각각 한 차례씩 총 네 번의 UEFA 결승에 나서서 모두 승리한 바 있다. 큰 무대에서 강했던 무리뉴가 UCL과 UEL 그리고 UECL에서 모두 우승을 차지한 최초의 감독이 될지 관심이 모인다.

AS로마는 UEL과 UCL 무대에 한 차례씩 오른 적 있지만 모두 준우승에 그쳤다. 07-08 코파 이탈리아 이후 트로피가 없는 AS로마는 그간의 아쉬움을 UECL 우승으로 씻어낸다는 각오다.

반면, 01-02 UEL(당시 UEFA컵) 우승팀이었던 페예노르트는 20년 만에 유럽 대항전 정상을 노린다. 페예노르트가 우승을 차지한다면 UCL, UEL에 이어 UECL을 제패한 최초의 팀으로 남게 된다.

어떤 선수가 UECL 초대 득점왕에 오를지도 주목된다. 현재 1위는 페예노르트의 시리엘 데서스로 10골을 기록 중이고, AS로마의 타미 에이브러햄은 9골로 2위를 차지하고 있다. 데서스는 최근 대회 5경기에서 5골을 넣었고, 에이브러햄은 16강과 8강, 준결승 모두 2차전에서 중요한 득점을 터뜨렸다. 득점왕 경쟁 중인 두 해결사 중 누가 팀을 우승으로 이끌지도 관전 포인트다.

대회 초대 챔피언과 득점왕이 정해질 21-22 UECL 파이널 AS로마와 페예노르트의 맞대결은 내일(26일) 오전 4시 스포티비 온(SPOTV ON)에서 독점 생중계된다. PC/모바일 중계는 스포츠 OTT 서비스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만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