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현 이적' 오리온, 12억 원 선택…'허웅 이적' DB, 유현준+1억6500만 원

입력2022년 05월 26일(목) 15:11 최종수정2022년 05월 26일(목) 15:11
이승현과 허웅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과 원주 DB가 전주 KCC로 이적한 FA 이승현과 허웅에 대해 각각 보상 지명권을 행사했다.

26일 KBL에 따르면, 오리온은 이승현의 KCC 이적과 관련해 이승현의 2021-2022시즌 보수 6억 원의 200%인 12억 원의 현금보상을 선택했다.

또한 DB는 허웅의 KCC 이적에 대해 허웅의 2021-2022시즌 보수 3억3000만 원의 50%인 1억6500만 원과 보상선수로 KCC 유현준을 지명했다.

한편 자유계약선수(FA) 자율협상 계약 결과에 따른 보상선수 지명은 보수 서열 30위 이내(만35세 이상 제외) 선수의 이적에 대해서만 적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