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비앙, 영주권 획득→7년 만에 '나혼산' 귀환

입력2022년 05월 26일(목) 16:04 최종수정2022년 05월 26일(목) 16:06
나혼산 파비앙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제공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파비앙이 영주권 획득 소식과 함께 7년 만에 '나 혼자 산다'에 귀환한다.

27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이하 '나혼산')에서는 '프랑스 선비' 파비앙의 서촌살이가 공개된다.

파비앙은 프랑스 출신 방송인으로, 7년 전 '나혼산'에 출연해 대중목욕탕에서 때를 미는가 하면, 태권도 유단자 실력을 보여주는 등 한국인보다 더 한국인 같은 일상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는 대한민국 영주권자가 됐다는 기쁜 소식과 함께 돌아와 반가움을 안긴다.

이날 파비앙은 서촌살이에 빠진 근황을 공개한다. 그는 서촌을 본 순간 첫눈에 반해 일사천리로 이사까지 하게 됐다고 귀띔해 궁금증을 더한다. "여기는 한양 사대문 안"이라며 '프랑스 선비'의 자부심을 드러내는가 하면, "안평대군이 왜 여기에 집을 지으려고 했는지 알 것 같다"며 서촌 앓이를 표출한다.

파비앙의 남다른 역사 사랑도 공개된다. 이른 아침 집을 나선 그는 인왕산의 바위를 넘나드는 것은 물론, 역사가 숨 쉬는 서촌 곳곳에 발자취를 남긴다. 특히 세종대왕의 탄신일까지 챙기며 남다른 한국 사랑을 보여줬다는 후문.

그런가 하면, 파비앙이 한국어 교재로 아랍어를 공부 중인 모습이 포착된다. 모국어인 불어를 포함해 7개 국어를 마스터했다는 그의 공부법은 어떨지 관심이 쏠린다.

'나혼산'은 매주 금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