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선수권대회 개막 D-1…투어 선수-주니어 간 '뜻 깊은 만남'

입력2022년 06월 08일(수) 18:21 최종수정2022년 06월 08일(수) 18:21
사진=KPGA 투어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제65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 개막을 하루 앞둔 8일 대회장인 경남 양산 소재 에이원CC에서 대회에 참가하는 주요 선수 8인과 주니어 선수들이 함께한 뜻 깊은 행사가 펼쳐졌다.

이번 행사에는 '한국프로골프의 맏형' 최경주(52.SK텔레콤), 개막전 우승자 박상현(39.동아제약), KB금융 리브챔피언십 챔피언 양지호(33), 현재 시즌 2승으로 제네시스 포인트 및 제네시스 상금순위 1위에 위치한 김비오(32.호반건설)를 비롯해 '디펜딩 챔피언' 서요섭(26.DB손해보험), 2020년 본 대회서 역대 최초 예선 통과자 우승이라는 대기록을 써낸 김성현(24.신한금융그룹), 2018년과 2019년 대회서 정상에 오른 문도엽(31.DB손해보험), 이원준(37.웹케시그룹)과 더 퍼스트 티 코리아소속 주니어 선수 8명이 참여했다.

먼저 투어 선수 1인과 주니어 선수 1인이 한 팀을 구성했다. 17번 홀에서 주니어 선수들은 본인과 짝을 이룬 투어 선수의 캐디로 나서며 캐디의 역할을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18번 홀에서는 65m 어프로치 챌린지가 열렸다. 65m 어프로치 챌린지는 올해 65회 째를 맞이하는 본 대회의 역사성을 강조하고 기념하기 위해 핀에서 65m 떨어진 지점에서 어프로치샷을 해 홀에 가장 가깝게 안착시키는 니어핀 대결로 치러졌다.

한 팀 당 투어 선수 1회, 주니어 선수 2회씩 총 3회의 기회가 주어졌고 측정 결과 2차 시도에서 샷을 홀 2.8cm 근처까지 붙인 김성현 팀이 1위를 차지했다.

또한 본 행사 종료 후 18번홀 그린에서는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KPGA 선수권대회 역대 우승자 18명이 함께한 포토콜 행사가 열려 대회의 성공 개최를 기원했다.

타이틀 방어에 나서는 서요섭은 선수들을 대표해 "KPGA 선수권대회에 나설 때 마다 역사의 한 순간에 서 있다는 자부심이 든다. 의미 있는 행사에 참여하게 돼 영광이다"라며 "올 시즌 KPGA 코리안투어는 매 대회 박진감 넘치고 치열한 승부로 팬들을 열광시키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도 우리 선수들은 최고의 플레이로 팬들의 뜨거운 환호를 이끌어 낼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한국프로골프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잇고 있는 제65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는 9일부터 12일까지 나흘간 열리며 총상금은 15억 원, 우승상금은 3억 원으로 에이원CC 남, 서코스(파71/ 7048야드)에서 펼쳐진다. 지난해에 비해 총상금을 5억 원 증액했다.

우승자에게는 KPGA 코리안투어 시드 5년, 제네시스 포인트 1300포인트와 함께 PGA투어 더 CJ컵의 출전 티켓이 주어진다. 본인이 원할 경우 KPGA 선수권대회 영구 참가 자격까지 얻을 수 있다. KPGA 주관방송사인 JTBC골프를 통해 1라운드부터 2라운드는 낮 12시부터 오후 5시, 3라운드와 최종라운드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생중계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