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산 4승' 류현우, 아들 류다승 군과 선수-캐디 호흡 맞춘다

입력2022년 06월 15일(수) 13:39 최종수정2022년 06월 15일(수) 13:39
사진=KPGA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최근 KPGA 코리안투어에서는 '아내 캐디' 열풍이 불었다.

지난 달 29일 끝난 'KB금융 리브챔피언십'에서는 '투어 15년차' 양지호(33)가 첫 승을 거뒀는데 양지호 못지않게 그의 아내이자 캐디를 맡고 있는 김유정(29) 씨도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김유정 씨는 'KB금융 리브챔피언십' 최종 라운드 18번 홀에서 우드로 두 번째 샷을 하겠다는 양지호를 만류했다. 안전하게 아이언으로 끊어가자고 설득했다. 양지호가 들고 있던 우드를 뺏고 아이언을 건넨 장면은 대회 종료 후 큰 화제가 됐다.

최호성(49, 금강주택), 허인회(35, 금강주택), 이형준(30, 웰컴저축은행)도 오랜 시간 동안 아내와 함께 필드를 누비고 있다. 이들은 "아내가 캐디를 해주면 마음이 편하다. 든든하다”고 입 모아 말한다.

아버지가 캐디를 하는 경우도 있다. 2022~2023시즌 PGA 투어 출전권을 확보한 김성현(24, 신한금융그룹), 2020년 '제네시스 대상' 김태훈(37, 웹케시그룹), '조선의 거포' 장승보(26, 플로우)는 한 때 아버지와 호흡을 맞췄다.

16일부터 19일까지 나흘간 강원 춘천 소재 남춘천CC 빅토리, 챌린지코스에서 진행되는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에서는 '아들 캐디'를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주인공은 바로 류현우(41)와 아들 류다승(13) 군이다.

류현우는 "(류)다승이가 올해로 초등학교 6학년이다. 어렸을 때부터 캐디를 하고 싶다고 졸랐다. 6학년이 되면 캐디 시켜 준다고 약속했다. 그런데 벌써 6학년이 됐다. 시간이 훌쩍 지났다"고 웃은 뒤 "약속을 지켜야 하기 때문에 다승이와 함께 이번 대회에 나선다"고 밝혔다.

류현우는 통산 4승을 기록 중이다. 2009년 '제25회 신한동해오픈', 2013년 '제32회 GS칼텍스 매경오픈'과 2012년 일본투어 '코카콜라 토카이 클래식', 2017년 일본투어 '후지산케이 클래식'에서 우승을 쌓았다.

류현우는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에 일본투어 소속 선수로 참가한다. 현재 국내투어의 시드를 갖고 있지 않다. 2020년 '제63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 이후 약 1년 10개월만의 KPGA 코리안투어 출전이다.

류현우의 아내는 "사실 걱정이 많이 된다. 아직 어린 나이라 나흘동안 캐디를 할 수 없을지도 모른다"며 "남편은 본인이 많이 도와주겠다고 한다. 안심해도 된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류현우는 "성적도 중요하지만 아들과 소중한 추억을 쌓을 수 있다는 것에 의미를 두고 있다"고 했다.

류다승 군의 태명은 '다승이'였다. 류현우는 더 많은 우승을 위해 태명을 다승이로 지었는데 진짜 이름이 됐다. 다승이가 태어나고 난 뒤 류현우는 3승 더 추가했다.

류현우는 "다승이가 아직 골프를 정식으로 배운 적은 없다. 내가 경기하는 모습을 보거나 전지훈련지에 가족과 같이 갔을 때 라운드 몇 번 한 것이 전부"라며 "골프를 하고 싶어하는 것 같다. 걱정"이라며 웃었다.

류현우는 2002년 KPGA 투어프로(정회원)에 입회했다. 한동안 뚜렷한 성적을 내지 못했다. 아마추어 대상으로 레슨을 하던 시절도 있었다. 군 복무를 하면서 투어 선수의 꿈을 다시 키웠다. 우여곡절 끝에 2008년 투어에 데뷔했다. 이후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활약했다. 네 차례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KPGA 대상'도 수상했다. 하지만 결코 쉬운 길을 걸은 것은 아니다.

류현우의 아내는 "남편은 골프 선수로 자리 잡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것인지 누구보다 잘 안다. 그렇기에 다승이가 같은 길을 가는 것을 반기지 않는다"며 "몇 일 전에는 '다승이가 이번에 캐디를 하게 되면 골프 선수의 힘듦을 눈 앞에서 볼 텐데 그 이후에도 골프 선수가 되고 싶다면 그때는 말리지 않겠다'고 하더라"고 이야기했다.

류현우와 아들 류다승 군은 15일 오전 9시 24분부터 연습라운드를 시작했다. 연습라운드 전에는 연습그린에서 함께 퍼트 훈련을 했다. 류현우가 퍼트를 하고 "어때?"라고 물으면 류다승 군은 "짧아요. 더 길게 해야 해"라고 대답했다.

류다승 군은 "아빠의 캐디를 할 수 있게 돼 행복하다. 꿈이 이뤄졌다. 아빠는 '아빠만 믿으라'고 하는데 나도 잘 할 자신 있다"며 "목표는 컷통과다. 이후에는 대회 끝날 때까지 아빠의 캐디를 맡는 것"이라는 당찬 각오를 드러냈다.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억 원, 우승상금 2억 원)' 1라운드는 16일 오전 7시부터 시작된다. 류현우와 류다승 군은 16일 낮 12시 10분 김태훈(37, 비즈플레이), 허인회(35, 금강주택)와 함께 1번 홀에서 출발한다.

1라운드와 2라운드는 낮 12시부터 오후 5시, 3라운드와 최종라운드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KPGA 주관방송사인 JTBC골프를 통해 생중계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