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에 도전장 낸 이현중, 발등 뼈 및 인대 부상 당해

입력2022년 06월 23일(목) 14:55 최종수정2022년 06월 23일(목) 14:57
이현중(1번)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미국프로농구(NBA) 진출을 노리는 이현중에게 비상이 걸렸다.

이현중의 매니지먼트 A2G는 "이현중이 최근 NBA 구단과의 워크아웃 도중 발등뼈 및 인대 부상을 당했다"고 23일 밝혔다.

1차 진단에 따르면 이현중은 이 부상으로 인해 수개월간 치료 및 재활이 필요할 전망된다. 이현중은 수일 내로 정밀검사를 통해 최종 의사 소견을 확보할 예정이다.

이현중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에서 검사 과정을 거치고 있고, 스테픈 커리를 포함한 다수 NBA 선수들의 발 부상을 전문적으로 치료해 준 퍼켈 박사가 주치의 역을 맡고 있다.

이현중은 빠른 시일 내에 더욱 강한 모습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재활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

한편 이현중이 하승진에 이어 역대 두 번째 NBA 코리안리거가 될 수 있을지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는 2022 NBA 드래프트는 내일(24일) 오전 9시(한국시각) 미국 뉴욕주 브루클린 바클레이스센터에서 열린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