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장염 수술받은 KT 이강철 감독, 22일 퇴원…자택서 회복

입력2022년 06월 23일(목) 16:04 최종수정2022년 06월 23일(목) 16:05
KT 이강철 감독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급성 충수염(맹장염) 수술을 받은 KT위즈 이강철 감독이 22일 퇴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KT 구단 관계자는 "이강철 감독이 22일 퇴원했다. 몸 상태는 양호하다"고 23일 밝혔다.

이 감독은 지난 20일 오후 복통 증세로 자택 인근 대학병원에서 검진을 받은 뒤 수술대에 올랐다. KT는 21일부터 김태균 수석코치가 감독대행으로 팀을 이끌고 있다.

이 감독은 의료진 권고에 따라 2-3일 동안 자택에서 회복에 전념한 뒤 복귀 일정을 정할 계획이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