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박군 "♥한영에 전화로 '누나 좋아요' 고백" [TV스포]

입력2022년 06월 29일(수) 17:00 최종수정2022년 06월 29일(수) 17:21
박군 한영 / 사진=MBC 라디오스타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가수 박군이 아내 한영과 러브스토리를 공개한다.

29일 MBC '라디오스타' 측은 이날 본방송을 앞두고 '연하남 박군의 삼단 고백법' 에피소드가 담긴 영상을 선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박군은 지난 4월 부부의 연을 맺은 아내 한영과의 러브스토리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그는 평소 한영의 팬이었다고 밝히면서 데뷔 후 한 프로그램에서 만났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박군은 "한영이 성격 좋고 멋있는 사람"이라며 "프로그램 끝난 뒤, 잘 들어갔냐고 안부 전화를 했다. 이 순간이 아니면 영영 못할 것 같아서 '누나 좋아요'라고 속마음을 말했다"고 직진 고백 일화를 밝혔다.

당시 상황을 회상하던 박군은 "나도 너 좋다"는 한영의 애매한 답변에 헷갈리면서도, 한편으로는 기분이 좋았다고. 이후 프로그램에서 다시 만난 한영이 자신을 멋있다고 칭찬했던 에피소드를 전했다.

박군은 "남자로서 좋아하는 느낌이 왔다. 그 전에는 그런 말을 하지 않았다"고 한영이 자신에게 호감이 있다고 확신했음을 밝혔다. 촬영을 마친 뒤, 한영과 함께 밥 먹는 자리에서 "누나 좋아요"라고 다시 한번 속마음을 표현했다. 이를 들은 MC들은 "좋아한다고 또 이야기한 거야?"라고 답답함을 드러냈다.

또한 박군은 한영에게 두 번 고백한 뒤, 가까운 사이가 됐다며 "고속도로 터미널에 가서 장미꽃 한 송이를 들고 한영에게 좋아한다고 정식으로 고백했다"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MC 안영미가 "또 좋아한다고 고백했냐"고 질문해 박군의 3번째 고백 방법을 향한 궁금증을 더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