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세희 "드라마서 토마토 세례, 옷 젖어 불편" [TV캡처]

입력2022년 07월 03일(일) 21:20 최종수정2022년 07월 03일(일) 21:23
이세희 /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미우새' 이세희가 '신사와 아가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배우 이세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서장훈은 38%라는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던 '신사와 아가씨'의 주연 이세희에게 "본인이 생각할 때 시청률에 몇 %정도 기여한 거 같냐"고 질문했다.

이에 이세희는 "사람들이 많이 나오고 제가 한 게 많이 없다. 제가 한 건 1% 정도"라고 답변했다.

또한 서장훈은 "드라마에서 뺨 맞기, 머리채 잡히기, 물·토마토 주스 세례까지 사랑 때문에 온갖 수난을 다 당했더라"고 말을 건넸다.

이를 들은 이세희는 "선배들이 다 베테랑이셔서 노하우가 있으셨다. 선배들을 믿으면 안 아프게 끝날 수 있었다"며 "굳이 불편했다면 토마토 세례는 옷이 젖어 다음 신을 준비할 때 불편했다"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