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산: 용의 출현', 거북선 스틸 공개 "전설 속 해저 괴물"

입력2022년 07월 05일(화) 11:36 최종수정2022년 07월 05일(화) 11:37
한산 거북선 스틸 /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한산: 용의 출현' 스틸컷이 공개됐다.

5일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제작 빅스톤픽쳐스)에서 전술의 핵심인 거북선의 위용을 보여줄 첫 스틸이 베일을 벗었다.

'한산: 용의 출연'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

이와 관련해 공개된 거북선 스틸컷에는 금방이라도 불을 뿜어낼 듯한 비주얼이 담겼다. "전설 속의 해저 괴물"이라고 불리며 왜군들을 두려움에 떨게 만들었던 거북선의 압도적인 위용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김한민 감독은 관객들에게 압도적인 승리의 한산대첩에서 느낄 수 있는 카타르시스를 최대한도로 전달하기 위해 거북선 디자인 및 작업에 공을 들였다. 난중일기에는 한산도 대첩이 발발했던 때의 기록이 남아있지 않았고, 제작진은 역사적인 자료가 부족한 상황임에도 최대한 여러 사료와 영화적 상상력을 조합한 연출에 신경 썼다. 특히 거북선 연구가들의 분분한 의견을 바탕으로 '임진왜란 개전 초기 일어난 전투에서 가장 실용적이고 실효성 있는 모델은 어떤 것인가?'를 기준으로 '한산: 용의 출현'만의 거북선을 모델링했다.

이에 김한민 감독은 "거북선은 존재감 있는 역사적인 고증물이기 때문에, '한산: 용의 출현'으로 거북선의 비주얼을 감격스럽게 봐주시면 감사할 것 같다"고 전했다.

이처럼 제작진들의 철저한 노력이 투영된 거북선은 임진왜란의 판세를 바꾸며 첫 번째 승리를 가져다준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영화의 클라이맥스에서 독보적인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한산: 용의 출현'은 27일 개봉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