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포맨' 탁재훈 "강재준, 잘 될 거라 생각해본 적 없어" [TV캡처]

입력2022년 07월 05일(화) 23:08 최종수정2022년 07월 05일(화) 23:11
돌싱포맨 탁재훈 강재준 /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신발 벗고 돌싱포맨' 탁재훈이 강재준에게 기대가 낮았다고 밝혔다.

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서는 개그 유부남 김용명, 황제성, 강재준이 출연했다.

이날 탁재훈은 강재준에게 "나는 재준이를 보면서 쟤가 잘 되겠다라는 생각을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이상민이 "재준이 아내 은형이가 정말 웃기다"고 하자 강재준은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를 듣던 김준호가 "기본적으로 탁재훈은 콩트를 좋아하지 않는다"고 하자 김용명, 황제성, 강재준은 당황해했다. 세 사람은 콩트 개그 전문이었던 것.

이어 이상민은 김용명에게 "정확하게 개그맨인 거냐"며 "개그보다 '6시 내고향' 같은 정보 프로그램에서 많이 봐서 그렇다"고 해명했다.

황제성은 "김용명은 큰 형님, 누님들의 방탄소년단이다. 시장 나가면 인기가 상당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탁재훈은 세 사람에게 "너네들이 재미있는 친구들, 예능을 잘하는 친구들이라고 띄워줄 수가 없다"며 "'돌싱포맨'으로 이슈로 주목을 받아보겠다는 마음을 내려놔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어이없어하던 황제성이 "저희도 이 프로로 스타 될 생각이 전혀 없다"고 하자 김용명도 "형보다 우리가 이슈 훨씬 많이 됐다. 컨츄리 꼬꼬 얘기하고 있냐"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상민도 "이 세명이 탁재훈 형보다 돈 잘 번다"고 하자 탁재훈은 "돈 가지고 그러는 게 아니다. 이렇게 구걸하고 다니면 나도 돈 많이 벌 수 있다"고 해 비난을 샀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