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10일 홈경기서 김도연 아나운서 승리기원 시구 진행

입력2022년 08월 09일(화) 14:02 최종수정2022년 08월 09일(화) 14:02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도연(32) KBS 아나운서가 두산 베어스의 승리를 기원한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1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리는 NC 다이노스와 정규시즌 맞대결에서 승리기원 시구 행사를 진행한다.

이날 시구는 김도연 KBS 아나운서가 장식한다. 2014년 대전MBC 기상캐스터로 데뷔한 그는 연합뉴스TV를 거쳐 2018년 KBS 45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현재 KBS2 연중 라이브 SNS뉴스 및 KBS1 뉴스9 주말 스포츠뉴스를 진행하고 있다.

김도연 아나운서는 "두산 베어스의 시구를 맡게 돼 뜻깊고 영광이다. 스포츠뉴스 진행자로서 멋진 시구를 보여드리고 싶다. 두산 베어스의 승리를 응원한다"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