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시탐탐' 스케줄 많은 유리에 효연 "재수없어" [텔리뷰]

입력2022년 08월 10일(수) 07:00 최종수정2022년 08월 09일(화) 23:43
소시탐탐 / 사진=JTBC 소시탐탐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소시탐탐' 효연과 유리가 남다른 친분을 과시했다.

9일 밤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소시탐탐’에서는 소녀시대가 아티스트와 스태프로 역할을 나눠 수행했다.

이날 방송에서 소녀시대가 아티스트와 스태프 역할을 나누기로 했고 수영은 개인 스케줄로 "홍콩잡지 화보"가 있다고 알렸다.

써니는 "난 스케줄이 없다. 가족여행 픽업 되냐"며 스태프에 지원했다. 윤아도 "저는 슈스(슈퍼스타)라 한 번도 안 보여드린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며 스태프에 지원했다.

유리는 "스케줄이 정말 많다"고 말했고 효연은 바로 "재수 없다"고 반응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