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지리아전 석패' 황인선 감독 "프랑스전 남았다"

입력2022년 08월 15일(월) 10:28 최종수정2022년 08월 15일(월) 10:28
황인선 감독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랑스전이 남았다"

한국 U-20 여자축구 대표팀 황인선 감독이 8강 진출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황인선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여자축구 대표팀은 15일(한국시각) 코스타리카 알라후엘라의 알레한드로 모레라 소토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U-20 여자월드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나이지리아에 0-1로 졌다.

이날 한국은 나이지리아를 상대로 경기 내내 팽팽한 승부를 펼쳤지만, 후반 38분 오니에데지데의 중거리슛에 실점하며 패배의 쓴맛을 봤다.

지난 12일 캐나다전에서 2-0 승리를 거뒀던 황인선호는 조별리그 전적 1승1패(승점 3)를 기록했다.

황인선 감독은 경기 후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상대(나이지리아)가 빠르고 개인기가 좋은 팀이라 전반전에는 미드필드에서 기다리는 전술을 썼다. 후반전에는 승리를 가져가기 위해 4-3-3 포메이션으로 공격적으로 전방 압박을 시도했는데, 결과가 0-1이 되면서 힘든 경기를 치른 것 같다"고 경기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비록 패배의 쓴맛을 보긴 했지만, 황인선호의 8강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다. 프랑스와의 조별리그 최종전 결과에 따라 8강 진출 여부가 결정된다. 황인선 감독은 "프랑스전이 남았다. 그 경기를 잘 준비해 꼭 좋은 소식을 전해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한국은 오는 18일 오전 11시 프랑스와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