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ACL 16강 토너먼트 위해 일본 출국

입력2022년 08월 15일(월) 11:43 최종수정2022년 08월 15일(월) 11:43
사진=전북 현대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축구 전북 현대가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토너먼트에 돌입한다.

전북은 15일 오전 AFC 챔피언스리그 16강전을 위해 일본으로 출국했다.

2022 AFC 챔피언스리그 16강에 진출해 있는 전북은 오는 18일 오후 5시 일본 우라와 코마바 스타디움에서 대구FC와 8강 진출을 놓고 단판 승부를 펼친다.

지난 4월 베트남 호찌민에서 ACL 조별예선을 치른 전북은 조별예선 3승 3무의 성적으로 요코하마 F.마리너스에 이은 조 2위로 ACL 16강 토너먼트에 합류했다.

전북은 모친상으로 떠났었던 바로우를 팀에 합류시켜 선수 이탈 없이 총 24명의 선수단이 일본으로 향했다.

전북은 대구와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처음 만나게 되며, 가장 최근 맞대결을 펼친 6월 K리그 경기에서는 1-1로 비긴 바 있다.

한편, 일본 우라와에서 진행되는 2022 ACL 녹아웃 토너먼트에서는 16강에 진출한 동아시아 8개 팀이 참여해 4강까지 경기를 치러 결승 진출 팀을 가리게 된다.

전북과 대구를 제외하고 킷치SC(홍콩), 비셀 고베, 우라와 레즈, 요코하마 F.마리너스(이상 일본), 조호르 다룰 탁짐(말레이시아), BG빠뚬 유나이티드(태국)이 함께 참여해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