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KOVO컵 출격…"팬들에게 즐거움 선사하고파"

입력2022년 08월 15일(월) 11:51 최종수정2022년 08월 15일(월) 11:51
사진=GS칼텍스 배구단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여자프로배구 GS칼텍스가 KOVO컵 우승에 도전한다.

GS칼텍스는 지난 13일부터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리고 있는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KOVO컵)에서 IBK기업은행, 흥국생명과 함께 A조 조별리그 경기를 펼친다.

첫 경기는 15일 오후 1시30분 IBK기업은행과의 맞대결이다.

GS칼텍스는 지난 2021년 의정부에서 열린 컵대회에서 끈끈한 조직력과 원팀 정신으로 우수한 기량을 선보이며 준우승을 차지했다. GS칼텍스는 한층 빨라진 공격력과 탄탄한 수비력을 무기로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조직력으로 컵대회를 준비했다.

GS칼텍스는 이번 대회에서 외국인 선수 모마, 국가대표로 차출된 안혜진, 한다혜뿐만 아니라 에이스 강소휘의 부상 등 주축 선수들이 이탈했다. 하지만 유서연을 중심으로 최은지, 권민지가 공격을 이끌 것으로 보이며, 젊은 세터 이원정과 김지원의 성장세 또한 기대된다. 주장 한수지와 오지영은 맏언니로서 팀의 든든한 기둥 역할을 해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난 7월 홍천에서 열린 서머매치에서 아웃사이더 히터로 맹활약을 펼친 권민지의 성장은 GS칼텍스에게는 이번 컵대회 가장 큰 호재이다. 권민지가 공격과 수비에서 모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이며, 또 한 명의 스타 탄생을 기대케 한다.

차상현 감독은 "지난 서머매치때 팬들께 인사를 드렸지만, 공식적으로 배구 시즌이 시작돼 기대가 크다. 컵대회를 통해 한층 발전된 GS칼텍스의 배구로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 싶다"는 소감을 밝혔다.

주장 한수지는 "후회가 남지 않는 경기를 하고 싶다. 팀의 고참으로서 동료들과 하나되어 즐겁게 경기하겠다. 열심히 준비한 만큼 좋은 결과가 있을 거라 믿고 즐겁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