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진서, 변상일 꺾고 국수산맥 국제바둑대회 우승

입력2022년 08월 15일(월) 19:09 최종수정2022년 08월 15일(월) 19:09
신진서 9단 / 사진=한국기원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신진서 9단이 국수산맥배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신진서 9단은 15일 전라남도 영암군민회관에서 열린 제8회 전라남도 국수산맥 국제바둑대회 세계프로최강전 결승 변상일 9단과의 리턴매치에서 176수 만에 백 시간승하며 대회 첫 우승을 차지했다.

신진서 9단과 변상일 9단은 시종일관 팽팽한 승부를 펼치며 결승전다운 긴장감을 보여줬다. 중후반에 들어서면서는 변상일 9단의 승률그래프가 76%까지 오르며 2연패의 청신호를 밝히는 듯 했다. 하지만 변상일 9단이 우하귀 흑159·161로 패를 걸어간 수가 결국 패착이 되면서 승부는 신진서 9단 쪽으로 급격히 기울었다.

신진서 9단은 "국수산맥 우승으로 기운을 얻어 앞으로 있을 GS칼텍스에서도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다. 매년 대회를 후원해주시는 전라남도와 영암군, 신안군, 강진군에 감사드린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전라남도에 오기 전까지는 우승을 크게 기대하지 않았지만 첫날 두 판을 이기고부터는 조금씩 기대를 했다"며 "이번 대회에서 결승전이 가장 어려웠다. 마지막 역전 직전에는 포기하고 싶은 순간도 있었지만 마지막까지 견뎌보자고 주문을 걸었던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이번 대회를 돌아봤다.

한편 같은 날 오전 10시 신안 국민체육관에서 펼쳐진 제8회 국수산맥 국제바둑대회 국내 토너먼트에서는 이원영 9단이 홍성지 9단에게 273수만에 흑 7집반승을 거두며 우승컵을 차지했다.

이원영 9단은 우승 직후 인터뷰에서 "얼마 전 코로나에 걸려 컨디션이 좋지 않았는데 마음을 비우고 편한 마음으로 대국에 임한 덕인지 잘 풀려서 우승할 수 있었다"며 "입단 후 첫 우승인데 지금까지 뒷바라지해주신 부모님과 응원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는 소감을 전했다.

2009년 입단한 이원영 9단은 입단 13년 만에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모든 대국이 종료된 후에는 전라남도 영암군 호텔현대 바이 라한에서 대회의 끝을 알리는 폐막식이 진행됐다.

폐막식에는 김영신 전라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을 비롯해 우승희 영암군수, 유미자 강진군 부군수, 박형호 신안군 부군수, 기명도 전남바둑협회장과 한국팀 단장 조훈현 9단, 양재호 한국기원 사무총장 등이 참석해 대회의 성공적인 폐막를 축하했다.

폐막식에서는 김영신 전라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이 세계프로최강전 우승 신진서 9단과 준우승 변상일 9단에게 트로피와 꽃다발을 전달했다. 국내 프로토먼트는 유미자 강진군 부군수가 우승한 이원영 9단에게, 박형호 신안군 부군수가 준우승 홍성지 9단에게 각각 트로피와 꽃다발을 수여했다.

제8회 전라남도 국수산맥 국제바둑대회는 전라남도와 전남교육청, 강진군·영암군·신안군이 공동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했으며 한국기원과 전라남도바둑협회가 공동 주관했다.

세계프로최강전의 우승상금은 7500만 원, 준우승상금은 2500만 원이며, 국내프로토너먼트의 우승 상금은 2500만 원, 준우승상금은 1000만 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30분에 초읽기 40초 3회가 주어졌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