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안영재 "도시락은 피지 현지 음식으로, 김밥은 주목받아" [TV캡처]

입력2022년 08월 17일(수) 08:18 최종수정2022년 08월 17일(수) 08:20
인간극장 / 사진=KBS1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인간극장' 안영재 씨가 피지 일상을 밝혔다.

17일 방송된 KBS1 '인간극장'에서는 '남태평양 피지에 우리 집이 있다' 3부로 꾸며져 피지에서 25년간 해삼 채취 사업을 하고 있는 이숭배, 유정옥 씨 부부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안영재 씨는 첫째 딸 사엘 양의 도시락 준비에 나섰다.

이에 대해 안영재 씨는 "점심 도시락은 현지 아이들이 먹는 것 위주로 싸야 한다"며 "김밥을 싸가면 너무 주목받는다. 다른 나라 음식이니까"라고 설명했다.

이어 안영재 씨는 "그래서 도시락으로는 (한식을) 잘 안 싸준다. 집에서만 주로 한식을 먹는다"고 털어놨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