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2002년생 수비수 우도지와 계약…7번째 영입

입력2022년 08월 17일(수) 09:12 최종수정2022년 08월 17일(수) 09:12
사진=토트넘 공식 SNS 캡처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여름 이적시장 7번째 영입을 발표했다.

토트넘은 16일(현지시각) 홈페이지를 통해 데스티니 우도지와의 계약 소식을 밝혔다. 계약기간은 2027년까지다.

다만 2022-2023시즌의 잔여 기간은 이탈리아 세리에A 우디네세에 남아 있는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적료는 추가금 조건이 붙은 1500만 파운드(약 238억 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2002년생 수비수 우도지는 이탈리아 연령별 대표팀을 거친 뒤 2020-2021시즌 엘라스 베로나에서 데뷔했다.

이후 지난 7월 우디네세로 완전 이적한 우도지는 세리에A 35경기에서 5골을 기록했다. 이적 한 달 만에 토트넘에서 뛰게 됐다.

우도지는 이번 이적시장에서 토트넘이 영입한 7번째 선수다. 토트넘은 앞서 프레이저 포스터, 이브 비수마, 이반 페리시치, 히샤를리송, 클레망 랑글레, 제드 스펜스를 품에 안았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