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국제 모터페스타, 21일 성료

입력2022년 08월 22일(월) 15:50 최종수정2022년 08월 22일(월) 15:51
사진=슈퍼레이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더 가까이에서 더욱 신나게 즐길 수 있었던 모터스포츠 축제 강원 국제 모터페스타가 21일 막을 내렸다.

슈퍼레이스는 "지난 21일 강원도 인제스피디움에서 2022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5라운드로 개최된 강원 국제 모터페스타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22일 밝혔다.

강원 국제 모터페스타는 국내 최대 규모의 모터스포츠 대회를 주관하는 슈퍼레이스가 팬들에게 모터스포츠의 즐거움을 전하기 위해 강원도, 인제군과 함께 진행한 대회다.

슈퍼레이스는 이날 경기장을 찾는 팬들을 위해 다양한 행사를 준비했다. 우선 경기장을 찾는 팬들을 위해 강원 국제 모터페스타만의 특별한 공간을 마련했다. 관람석을 팀별 응원존으로 구성한 것. 티켓 예매 시 좋아하는 선수의 팀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며 경기장을 찾은 팬들이 마음껏 응원할 수 있도록 응원도구인 캘리퍼와 팀별 굿즈도 준비해 선물했다.

경기장을 찾은 약 9000여 명(입장 관객 8523명)의 팬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팀은 관중 선택(팀별응원 손목띠 수) 기준 전통의 강호, 한국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팀(12%)과 모터스포츠의 명가 CJ로지스틱스 레이싱팀(12%)이었다.

팬들의 열띤 응원으로 달아오른 분위기는 서킷 위에서 절정에 달했다. 레이스의 생동감을 직접 느낄 수 있도록 팬들을 그리드로 초대했다. 팬들은 그리드워크 이벤트를 통해 선수와 직접 만나서 사인받고 사진도 찍을 수 있었다. 특히, 서킷 위에 특별 무대를 세워 진행한 토크쇼 '슈퀴즈 온더 서킷'은 많은 팬들의 눈과 귀를 모두 즐겁게 했다.

이번 대회는 모터스포츠 본연의 즐거움도 놓치지 않았다. 팬들을 위한 특별 클래스로 국제 경기로 치러진 포뮬러 클래스도 선보였다. 오직 스피드로 경쟁하기 위한 제작된 머신으로 팬들을 사로잡았다.

또한 일반인이 출전할 수 있는 레이스, 에코랠리까지 진행하며 특별함을 더했다. 에코랠리는 속도 경쟁이 아닌 연비 대결이라는 이색 레이스로 참가자들은 레이스의 즐거움을 직접 누리며, 강원도 일대를 무대 삼아 여행까지 겸할 수 있었다.

팬들의 즐거움만을 목표로 달려가는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오는 10월 1일과 2일 이틀 간 전라남도 영암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으로 자리를 옮겨 '전남 GT'로 열리며 팬들에게 기쁨을 전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화제성 못 따라가는 '피크타임', '학폭' 지…
기사이미지
클린스만 감독, 선수들과 첫 만남 …
[파주=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의 새 사령탑 위…
기사이미지
'보이즈 플래닛', 실력보다 중요한…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보이즈 플래닛' 연습생들이 연이어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