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대표팀, 세계선수권 최종엔트리 14명 발표

입력2022년 09월 06일(화) 20:14 최종수정2022년 09월 06일(화) 20:14
이다현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세계여자배구선수권대회에 출전할 여자배구 대표팀 최종엔트리가 공개됐다.

대한민국배구협회(회장 오한남)는 2022 세계여자배구선수권대회에 참가하는 한국 여자배구 국가대표팀 최종엔트리를 6일 발표했다.

먼저 세터에는 김하경(IBK기업은행)과 염혜선(KGC인삼공사)이 선발됐고, 리베로에는 김연견(현대건설)과 한다혜(GS칼텍스)가 이름을 올렸다.

미들블로커로는 박은진(KGC인삼공사), 이다현(현대건설), 이주아(흥국생명)이 발탁됐고, 아포짓에는 하혜진(페퍼저축은행), 아웃사이드 히터에는 박정아(한국도로공사), 박혜민(KGC인삼공사), 유서연(GS칼텍스), 이선우(KGC인삼공사), 표승주(IBK기업은행), 황민경(현대건설)이 뽑혔다.

한편, 여자배구 대표팀은 9월 23일부터 10월 15일까지 네덜란드 및 폴란드에서 열리는 2022 세계여자배구선수권대회를 앞두고, 9월 12일부터 20일까지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전지훈련을 실시한다.

대회가 열리는 유럽 대륙에 위치한 불가리아에서의 훈련을 통해 현지 시차에 미리 적응하고, 불가리아 대표팀과 4차례의 친선 경기를 통해 경기력을 점검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제자 갑질 의혹' 이범수 "차별‧폭언…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이범수가 교수로 재…
기사이미지
주요증인 박수홍, '횡령 부인' 친형…
기사이미지
권진영 '후크 왕국'의 추악한 민낯…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후크엔터테인먼트의 추악한 민낯이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