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각 측 "공연 중 괴한 난입, 놀랐지만 상태 괜찮다" [공식입장]

입력2022년 09월 23일(금) 14:47 최종수정2022년 09월 23일(금) 14:58
허각 / 사진=티브이데일리 DB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허각이 공연 중 괴한으로부터 봉변을 당했다.

허각은 22일 경상북도 포항시 북구 포항대학교 축제 무대에 올랐다.

그러나 허각이 노래를 부르던 중 한 남성이 무대에 난입해 허각의 마이크를 빼앗고, 때릴 듯 위협하는 행동을 취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결국 공연이 중단됐고 해당 남성은 공연 관계자들에 의해 제지당한 후 무대 밖으로 나갔다.

다행히 허각은 별다른 피해를 입지는 않았다.

23일 허각 소속사 관계자는 스포츠투데이에 "조금 놀란 것 빼고 현재 상태는 괜찮다. 해프닝 이후에 허각은 남은 공연을 잘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