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준서, SNS+모든 활동 중단 "언제가 될진 모르겠지만 돌아올 것" [전문]

입력2022년 09월 25일(일) 19:24 최종수정2022년 09월 25일(일) 19:24
육준서 / 사진=육준서 인스타그램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강철부대' 출신 배우 육준서가 활동중단을 선언했다.

25일 육준서는 SNS에 "안녕하세요 육준서입니다. 소식을 하나 전하기 위해서 글을 쓰게 되었어요. 한동안 sns 계정을 닫고 공적인 활동을 모두 중단하려고 합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작업하는 작가라는 전제에 부합하는 결과물들을 내고 보여줘야 한다는 조급함에 스스로를 옭아맨 기간이 적지 않습니다. 그러던 와중 올 초 전혀 다른 분야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었고, 그렇게 두 가지 일을 병행하게 된 것도 벌써 반년이 넘어가네요. 한데 새롭게 마주한 이것은 예상보다도 넘어야 할 난관이 훨씬 더 많은 일인 듯합니다"라며 "요즘 같은 판국에 일 하나만 하고 사는 사람 어디 있는가 싶고 같이 끌고 가는 것이 사람에 따라 아주 불가능한 것은 아닐 수도 있겠으나. 아직 저는 이 중에서 어느 한 곳에서도 요령이 없어 아무래도 탈이 난 것 같습니다"라고 털어놨다.

육준서는 "작가라는 얄팍한 정체성 지키기 위해서 포기하고 거절했던 수많은 것들을 쌓아두고 이젠 그마저 뒤로 져버리는 느낌을 지울 순 없어도 일이 년 하고 말 건 아니니까요. 재지 않고 더 표현하기 위해선 당장의 몇 가지 강박에서 자유로워야 할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지금 시기에 이만한 결정도 없는 듯하고요. 이제서야 비로소 욕심을 쪼개 쓸 줄 아는 결단이 선 게 아닐까 싶은 마음에 한 편으론 시원합니다. 언제가 될진 모르겠지만 제가 선택한 것들 집중해서 잘 마무리하고 돌아오겠습니다"라고 이야기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