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남매가 용감하게' 장미희, 집 날린 김용림에 "같이 못 살아" [TV캡처]

입력2022년 09월 25일(일) 21:07 최종수정2022년 09월 25일(일) 21:07
삼남매가 용감하게 / 사진=KBS2 삼남매가 용감하게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삼남매가 용감하게' 장미희가 김용림에게 같이 살 수 없다고 말했다.

25일 저녁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에서 전세 자금을 아들에게 넘긴 양갑분(김용림)이 장현정(왕빛나)과 함께 장세란(장미희) 집으로 갔다.

이날 방송에서 장세란은 "엄마 그 돈 못 돌려받는다. 그럴 줄 알고 준 거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 양갑분은 "그럼 네 오빠 타국에서 굶게 만드냐"고 말했다. 장세란은 "새언니 SNS 보여주냐. 매일 여행다니고 좋은 거 먹고 다닌다. 투자 잘못해서 날린걸 왜 엄마 집을 허물어서 주냐"고 분노했다.

이어 "같이 사는 거 나 불편하다. 옥탑방이라도 구해서 나가라"라고 경고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