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가면' 공다임, 이현진에 수면제 먹여→병적인 집착 "이혼 못 해" [TV캡처]

입력2022년 09월 27일(화) 20:05 최종수정2022년 09월 27일(화) 20:09
황금가면 / 사진=KBS2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황금가면' 공다임이 이현진에게 병적인 수준의 집착을 보였다.

27일 저녁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황금가면'(극본 김민주·연출 어수선)에서는 홍진아(공다임)가 강동하(이현진)에게 수면제를 먹였다.

이날 홍진아는 강동하에게 수면제를 먹였다. 강동하는 정신을 잃고 쓰러진 상태로 침대에 눕혀졌다. 홍진아는 누워있는 강동하 주변에 장미꽃을 뿌려놓고 흡족해했다.

고대철(황동주)은 홍진아가 방문을 닫고 열어주지 않자 강제로 열고 들어갔다. 그는 홍진아의 행동에 분노하며 강동하를 업고 나갔다.

홍진우(이중문) 역시 경악하며 동생 홍진아를 다그치자 홍진아는 "오빠도 유수연(차예련) 편이지 않냐. 내가 오빠한테 폭탄 하나 던져 줄까. 서준이 오빠 아들 아니다. 서준이 동하 오빠 아들이다. 오빠도 유수연한테 속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격분한 홍진우는 홍진아의 뺨을 때렸다. 하지만 홍진아는 "동하 오빠는 내 것이다. 죽을 때까지 내 것"이라고 소리쳤다.

곧이어 차화영(나영희)이 집으로 돌아왔다. 홍진우는 "홍진아가 강동하한테 뭘 먹였는지 쓰러져 있더라. 방에 수면제 통이 비어있는 걸 보니 그걸 먹인 것 같다. 홍진아 제 정신 아니다. 심각해지기 전에 치료를 해야 한다"고 우려했다.

차화영은 홍진아 방으로 찾아갔다. 모친을 본 홍진아는 "내가 갖고 싶은 걸 갖는 게 잘 못 됐냐. 엄마가 그러지 않았냐. 가지고 싶은 건 다 가지라고. 나 동하 오빠와 절대 이혼 못 한다"고 눈물을 흘렸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