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태현♥박시은, 유산 아픔 딛고 일상 복귀 "응원 덕분" [전문]

입력2022년 09월 28일(수) 15:37 최종수정2022년 09월 28일(수) 15:39
진태현 박시은 / 사진=진태현 SNS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배우 진태현-박시은 부부가 유산 아픔을 딛고 일상으로 돌아온다.

28일 진태현은 자신의 SNS에 "제주에 내려온 지 4주가 다 되어간다. 아내와 천천히 웃고 있다"는 장문의 글을 적었다.

이날 진태현은 "이제 곧 올라간다. 저희의 집으로"라며 "모든 걸 내려놓고 받아들이기가 참 힘이 들었다. 그래도 해야 했다. 앞으로 살아갈 일들과 해야 할 일들이 너무 많기에 조금은 힘들어도 회복하기로 우리 두 사람은 또 이겨내자고 약속했고 많이 덜어냈다. 모두 여러분의 응원 때문에 가능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또한 진태현은 유산 고백을 하던 당시를 떠올리며 "우리 부부의 큰 슬픔에 단 몇 줄의 사실로만 알려드리기엔 제 아내와 떠난 사랑하는 내 딸에게 너무 미안하고 무책임하다 생각이 들어 제 감정과 솔직한 심정을 숨기지 않고 글로 알려드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진태현은 "드라마나 영화에서 연기할 수 있는 기회나 예능 방송에 출연할 수 있는 기회가 또 찾아오면 최선을 다해 여러분을 즐겁게 해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진태현은 "안타깝지만 이번 일의 치유는 저희가 눈 감는 날까지 해야 할 거 같다"며 "제주의 한달의 삶. 제 심장 속에 우리 태은이와 함께 품겠다"고 인사했다.

진태현과 박시은 부부는 지난달 출산을 20여 일 앞두고 유산 소식을 직접 밝혔다.

이하 진태현 SNS 글 전문.

안녕하세요 진태현 입니다
제주에 내려온지 4주가 다 되어갑니다
아내와 천천히 웃고 있습니다

이제 곧 올라갑니다
저희의 집으로

모든걸 내려놓고 받아드리기가
참 힘이 들었습니다 그래도 해야했습니다
앞으로 살아 갈 일들과 해야 할 일들이
너무 많기에 조금은 힘들어도 회복하기로
우리 두 사람은 또 이겨내자고 약속했고
많이 덜어냈습니다

모두 여러분의 응원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처음 일이 있고 어떻게 아셨는지
저희 회사로 연락이 와서
제가 직접 글을 쓰고 알릴 수 밖에 없었습니다
우리 부부의 큰 슬픔에
단 몇 줄의 사실로만 알려드리기엔
제 아내와 떠난 사랑하는 내 딸에게
너무 미안하고 무책임하다 생각이 들어
제 감정과 솔직한 심정을 숨기지 않고
글로 알려드리게 되었습니다
그로인해 많은 분들이 아픔과 슬픔을 함께해주셨고
지금까지 같이 걸어주셨습니다 앞으로도 우리 응원 많이 해주시고 같이 걸어주세요 저희도 같이 걷겠습니다
앞으로도
드라마나 영화에서 연기 할수 있는 기회나
예능 방송에 출연 할수 있는 기회가 또 찾아오면
최선을 다해 여러분을 즐겁게 해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산과 바다와 바람과 하늘이
우리 부부를 아주 적당히 치유해주었습니다
안타깝지만 이번 일의 치유는
저희가 눈 감는날까지 해야할거 같습니다
그래도 큰 산은 넘었고 이젠 평지로 들어섰으니
우리 부부의 경험으로 삶으로
즐거이 웃으며 받아들이겠습니다

제주의 한달의 삶
제 심장속에 우리 태은이와 함께 품겠습니다

일상으로 돌아갈게요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제자 갑질 의혹' 이범수 "차별‧폭언…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이범수가 교수로 재…
기사이미지
주요증인 박수홍, '횡령 부인' 친형…
기사이미지
권진영 '후크 왕국'의 추악한 민낯…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후크엔터테인먼트의 추악한 민낯이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