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1무 2패 열세' 강원 누르고 ACL 진출 노린다

입력2022년 09월 30일(금) 14:17 최종수정2022년 09월 30일(금) 14:17
사진=제주유나이티드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제주유나이티드가 파이널라운드에서 아시아 무대로 가는 발걸음을 재촉한다.

제주는 10월 2일 오후 2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2 34라운드 홈 경기에서 강원 FC와 격돌한다.

현재 제주는 12승 10무 11패 승점 46점으로 리그 5위를 기록하고 있다. 2년 연속 파이널A 진출이라는 1차 목표를 달성한 제주의 다음 타깃은 바로 ACL 진출이다.

현재 3위 포항 스틸러스(승점 55)와의 격차는 9점. 4위 인천 유나이티드(승점 49)와는 승점은 3점차에 불과하다. 파이널라운드 잔여 5경기 승패 여부에 따라 ACL 진출 경쟁 판도는 크게 요동칠 수 있다. 이제부터는 매경기가 결승전이다. 첫 관문인 강원전부터 ACL 진출에 대한 남다른 의지가 필요할 때다.

강원은 쉽지 않은 상대다. 올 시즌 강원을 상대로 1무 2패로 부진했다. 파이널라운드 진출팀 중에서 제주가 승리를 거두지 못한 팀은 강원과 울산뿐이다. 지난 33라운드 강원 원정에서도 1-2로 패했다. 올해 강원에 계속 발목을 잡혔던 제주 선수단은 반드시 설욕한다는 각오다.

강원을 가장 기다리는 선수는 바로 서진수다. 서진수는 9월 7일 전역 복귀 후 곧바로 전력에 가세해 9월 11일 전 소속팀 김천을 상대로 득점까지 터트리며 빠른 적응력을 보이고 있다. 지난 강원 원정에서 경기 막판 불굴의 투지로 만회골을 기록하며 제주 팬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골 결정력이 좋고 연계플레이가 뛰어난 서진수는 이번 경기에서도 중요한 키플레이어로 활약할 예정이다. 특히 서진수의 가세로 U-22 출전 카드가 더욱 강력해졌다.

남기일 감독은 "다재다능한 서진수의 합류로 U-22 자원의 활용 폭이 넓어지는 동시에 공격 옵선이 더욱 다양해졌다"라고 강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서진수는 "우리는 매 경기가 결승전이다. 제주 팬들이 기대하는 부분( ACL 진출)을 잘 알고 있다. 지금 파이널A에서 만족해선 안된다. 강원전에 이어 마지막 울산전까지 희망을 버리지 않겠다. 선발이든 교체든 기회가 주어진다면 제주의 승리를 위해 온 힘을 다해 뛰겠다"라고 전의를 불태웠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