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윤·아마노·마틴 아담 골' 울산, 10명 싸운 인천에 3-0 승리

입력2022년 10월 01일(토) 18:22 최종수정2022년 10월 01일(토) 18:22
울산현대 선수단 /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울산현대가 2연승을 달리며 선두 굳히기에 나섰다.

울산은 1일 인천 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34라운드 인천유나이티드와의 원정 경기에서 3-0으로 이겼다.

이로써 시즌 20승(9무 5패)에 선착한 울산은 승점 69점으로 리그 1위 수성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인천은 12승 13무 9패(승점 49)를 기록하며 4경기 무승 부진에 빠졌다.

인천은 전반 4분 만에 기회를 잡았다. 홍시후가 골문 앞 혼전 상황에서 슈팅을 때렸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홍시후는 8분 뒤에서도 빈 공간에서 재빠른 슈팅을 날렸으나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울산은 전반 14분 만에 코너킥 상황에서 박용우의 헤더 골이 나왔으나 오프사이드로 선언돼 아쉬움을 삼켰다.

선제골은 울산이 가져갔다. 전반 25분 이명재의 침투 패스를 받은 최기윤의 K리그 데뷔골이 나왔다.

울산은 전반 추가시간에도 이청용의 기습적인 슈팅이 나왔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반은 울산이 1-0으로 앞서며 끝났다.

인천은 설상가상으로 후반 4분 강윤구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해 수적 열세에 놓였다.

울산은 더욱 거세게 인천을 몰아붙였다. 후반 레오나르도의 헤더 골이 골대를 맞고 튕겼다.

1분 뒤 울산은 아마노의 추가 골로 2-0을 만들었다. 기세를 이어간 울산은 후반 38분 페널티킥까지 얻어내 키커로 나선 마틴 아담의 추가골로 세 번째 골을 완성했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아담의 중거리 슛이 골대를 맞고 나왔다.

인천은 결국 무득점에 그쳤다. 경기는 울산의 완승으로 끝났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