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친형 116억 횡령 혐의→부친 폭행까지…가정사 민낯 [ST이슈]

입력2022년 10월 04일(화) 16:00 최종수정2022년 10월 04일(화) 16:09
박수홍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방송인 박수홍이 친형 박 모 씨와 116억 횡령 소송을 진행 중인데 더해 이번엔 부친으로부터 폭행 피해까지 당했다. 일파만파 공개된 박수홍의 가정사에 많은 이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4일 박수홍은 서울 서부지방검찰청에서 횡령 혐의로 구속된 친형 박 모 씨와 대질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 자리에는 박수홍 부친 박 모 씨와 형수 이 모 씨 등이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그러나 이날 조사실에서 박수홍은 부친 박 모 씨로부터 여러 차례 폭행과 폭언을 당했다. 결국 과호흡 증세와 다리 부상을 입은 박수홍은 병원으로 후송됐다.

해당 내용이 보도된 뒤 박수홍의 후배인 방송인 손헌수는 자신의 SNS에 "아버지는 분명히 폭행을 할 테니 무섭다고 신변 보호를 원했는데 무시당했다"고 호소했다.
박수홍 / 사진=MBC 제공

박수홍과 친형의 횡령 의혹 갈등은 지난해 4월 불거졌다. 당시 박수홍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친형 박 모 씨를 고소했다. 지난 30여 년간 친형 부부가 박수홍의 1인 소속사를 운영하며 출연료 및 계약금 약 100억원을 횡령했다는 의혹이었다.

이후 박수홍 측은 친형 박 모씨가 횡령한 금액을 116억원으로 추정했다. 이는 소멸시효 조항 탓에 10년 치만 책정된 금액이다. 현재 친형 박 씨는 증거 인멸과 도망의 우려가 있다는 판단 하에 구속 영장이 발부됐다.

무엇보다 박수홍 형제의 갈등이 주목받은 것은 그의 가족이 이미 몇 차례 방송을 통해 노출된 탓이 크다. 박수홍은 과거 자신의 모친과 SBS '미운 우리 새끼'에 고정 출연했으며, 부친 역시 단발성으로 등장한 바 있다.

그런 형제의 갈등과 함께 가정사가 드러나며 박수홍을 둘러싼 이야기들은 뜨거운 감자가 됐다. 이는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실화탐사대'에서도 한차례 다뤄졌다.

이들이 법적대응을 시작한 지 1년 여가 지난 현재 시점에서 이날 박수홍이 부친에게 폭행 피해를 입으며 또 한 번 이들의 가정사가 도마 위에 올랐다.

향후 박수홍 형제의 갈등은 재판을 통해 시시비비가 가려질 부분이지만, 심화된 갈등과 적나라하게 드러난 가정사의 민낯으로 인해 고통받는 박수홍을 향해 많은 이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