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코미디언 레슬리 조던, 교통사고로 사망…향년 67세 [ST@할리웃]

입력2022년 10월 25일(화) 11:51 최종수정2022년 10월 25일(화) 11:57
레슬리 조던 사망 / 사진=레슬리 조던 SNS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미국 코미디언 겸 배우 레슬리 조던이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24일(현지시간) 조던 측 성명에 따르면 고인은 오전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에서 차를 몰고 가다 도로 옆 건물을 들이받고 사망했다. 향년 67세.

조던은 당시 TV드라마 '콜 미 캣' 촬영을 위해 스튜디오로 향하다 변을 당했다.

현지 경찰은 조던이 혼자 운전하다가 의학적인 문제를 일으켰고, 차량 통제력을 상실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조던은 2006년 시트콤 '윌 앤드 그레이스'를 통해 에미상을 수상했다. 이후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더 쿨 키즈' 등에 출연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