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 썸, 삼성생명에 84-62 대승…2연승

입력2022년 11월 09일(수) 21:30 최종수정2022년 11월 09일(수) 21:30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여자프로농구 부산 BNK 썸이 용인 삼성생명을 완파했다.

BNK는 9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SOL 2022-2023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삼성생명과의 원정경기에서 84-62 대승을 거뒀다.

BNK는 2승1패를 기록, 3위를 유지했다.

개막 3연승 행진이 끊긴 삼성생명은 3승1패를 기록하며 공동 1위에서 2위로 내려앉았다.

BNK 안혜지는 이날 20득점 13어시스트로 더블-더블을 기록하며 BNK의 공격을 이끌었다. 13어시스트는 자신의 한 경기 최다 어시스트 타이 기록이다.

김한별은 22득점 13리바운드, 이소희는 22득점으로 맹활약했고, 한엄지는 13득점을 보탰다.

삼성생명에서는 배혜윤이 26득점, 강유림이 17득점을 기록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BNK는 삼성생명을 맞아 1쿼터까지 20-18로 근소하게 앞서 나갔다. 하지만 2쿼터부터 주전 선수들의 고른 활약으로 조금씩 점수 차이를 벌렸다.

64-50으로 크게 앞선 채 4쿼터에 돌입한 BNK는 20점차 이상 차이를 벌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경기는 BNK의 대승으로 종료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