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 감독 "손흥민·김진수, 우루과이전 출전 가능…황희찬은 불가"

입력2022년 11월 23일(수) 19:30 최종수정2022년 11월 23일(수) 19:30
파울루 벤투 감독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우루과이와의 조별리그 1차전을 하루 앞두고 기용 가능한 선수들에 대해 밝혔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한국시각) 오후 10시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른다.

경기를 하루 앞둔 23일 벤투 감독은 월드컵 메인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선수를 대표해서는 정우영(알사드)이 동석했다.

벤투 감독은 "우루과이는 기술, 조직력, 경험 등 모든 측면에서 뛰어난 팀이다. 우리가 가진 모든 장점과 퀄리티를 활용하고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초미의 관심사였던 손흥민의 출전 가능성도 언급했다. 손흥민은 월드컵을 불과 2주 남기고 소속팀 토트넘에서 안와골절 부상을 당했는데, 수술 후 회복에 전념한 끝에 안면 보호대를 차고 훈련을 소화 중에 있다.

벤투 감독은 "손흥민의 출전은 가능하다. 안면 보호 마스크 착용이 그렇게 불편하지 않은 것 같다"며 "지금은 익숙해졌다고 생각한다. 계획대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진수의 출전 가능성도 함께 언급했다.

반면 이날 오전에 우루과이전을 앞둔 마지막 공식 훈련에 참여하지 않았던 황희찬은 출전할 수 없을 전망이다. 황희찬은 왼쪽 허벅지 햄스트링 부상으로 재활에 집중하고 있는데, 결국 우루과이전에 나설 수 없게 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