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생' 윤시윤 "거룩한 사명을 갖고 도전, 잊지 못할 역할"

입력2022년 11월 23일(수) 19:48 최종수정2022년 11월 23일(수) 19:59
탄생 윤시윤 / 사진=민영화사 제공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탄생' 윤시윤이 김대건 신부 역할에 대해 애정을 드러냈다.

23일 오후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탄생'(감독 박흥식·제작 민영화사) 언론배급시사회가 진행됐다. 자리에는 박흥식 감독, 배우 윤시윤, 이문식, 이호원, 송지연, 하경, 임현수, 박지훈이 참석했다.

'탄생'은 조선 근대의 길을 열어젖힌 개척자 청년 김대건(윤시윤)의 위대한 여정, 순교를 그린 작품이다.

이날 윤시윤은 김대건 신부 역을 연기한 소감에 대해 "외국어 대사도 많았고, 사계절 전국 방방곡곡을 다녔다. 부담됐지만 거룩한 사명을 가지고 도전을 할 수 있었다. 저한테는 잊지 못할 역할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저를 많이 가르쳐줬던 역할이었다. 김대건 신부를 연기하면서 윤시윤 배우라는 결점, 단점, 죄 많은 모습들이 김대건이라는 캐릭터에 방해가 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랐다"고 전했다.

'탄생'은 30일 개봉된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