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CBS "한국-우루과이전서 WC 세 번째 이변 일어날 것" 전망

입력2022년 11월 24일(목) 15:24 최종수정2022년 11월 24일(목) 15:25
파울루 벤투 감독(가운데)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미국 CBS가 한국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 우루과이와의 경기에서 이변을 일으킬 것이라 전망했다.

CBS는 24일(한국시각) '독일과 아르헨티나의 패배 이후 포르투갈, 우루과이, 네덜란드가 경계해야 하는 이유'라는 기사를 게재했다.

매체는 "카타르 월드컵에서 이틀 연속 이변이 나오면서 가장 예측하기 어려운 대회가 됐다. 22일에는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르헨티나를, 23일에는 일본이 독일을 제압했는데 스코어는 모두 2-1이었다"면서 이번 월드컵에서 일어난 '언더독의 반란'을 조명했다.

이어 "대회 3번째 이변이 일어날 수도 있다. 우루과이와 포르투갈, 네덜란드가 이변의 희생양이 될 수 있는 팀"이라고 전했다.

한국은 24일 오후 10시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를 상대로 대회 조별리그 첫 경기를 치른다.

우루과이는 FIFA 랭킹 14위로 한국(28위)보다 14계단이 높다. 또한 '우승 후보' 브라질, 아르헨티나에 이어 남미 예선을 3위로 통과한 강호다. 우루과이의 승리를 점치는 전망이 더 많은 가운데 CBS가 바로 한국의 승리를 예상한 것.

매체는 "우루과이에는 수아레스와 고딘, 카세레스 등 대표팀을 이미 은퇴했을 것 같은 선수들이 여전히 남아있다"며 우루과이 대표팀 멤버의 노쇠함을 약점으로 꼽았다.

한국 대표팀에 대해서는 "손흥민을 보유한 한국은 훈련으로 잘 조직된 팀으로 빠른 공격을 펼쳐 우루과이의 느린 수비를 무너뜨릴 수 있다. 우루과이가 (아르헨티나, 독일) 다음으로 몰락한다고 해도 놀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밖에 CBS는 포르투갈과 네덜란드의 불안요소를 지적하기도 했다.

매체는 "포르투갈이 그동안 월드컵과 유럽축구선수권대회 조별리그에서 얼마나 고전했는지를 기억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네덜란드 역시 이번 대회 첫 경기에서 세네갈을 2-0으로 이겼으나 경기력이 좋지 않았다. (부상을 입은) 사디오 마네가 뛰었다면 경기 양상은 달랐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