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시아 참가' 2022 스페셜올림픽코리아 K리그 국제 클럽컵 25일 킥오프

입력2022년 11월 24일(목) 15:48 최종수정2022년 11월 24일(목) 15:48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과 스페셜올림픽코리아(SOK)가 공동 주관하는 '2022 스페셜올림픽코리아 K리그 국제 통합축구 클럽컵(국제 클럽컵)'이 25일부터 3일간 전라북도 완주군의 전북현대 클럽하우스에서 열린다.

연맹과 SOK는 지난해 9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통합축구 활성화를 위해 ▲K리그 산하 통합축구팀 출범 및 운영, ▲통합축구 대회 개최, ▲통합축구 올스타전 개최 등 다양한 사업들을 함께 추진하고 있다. 통합축구는 발달장애 선수와 비장애 파트너 선수들이 한 팀을 이뤄 경기하는 축구로, 장애인체육의 저변확대와 평등의 가치를 실현하는 것이 목적이다.

올해 처음 열리는 국제 클럽컵은 한국과 스페인의 통합축구팀 총 4개 팀이 참가한다. 전북현대 통합축구팀이 개최지 연고팀 자격으로 참가하고, 경남FC와 부산아이파크 통합축구팀은 지난달 개최된 2022 스페셜올림픽코리아 K리그 통합축구 Unified Cup에서 각각 B조 1위, A조 2위를 차지해 참가 자격을 얻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명문팀인 발렌시아 CF도 통합축구팀을 꾸려 대회에 참가한다.

대회 방식은 팀별로 발달장애인 10명, 파트너 10명으로 총 20명이 한 팀을 이룬다. 경기는 11인제로 발달장애인 선수 6명, 파트너 선수 5명이 경기에 나선다. 조별리그로만 팀당 3경기씩 치르고, 시상식에서는 우승팀 대신 '첫 번째 승리자'(1위)부터 '네 번째 승리자'(4위)까지 시상한다.

2022 스페셜올림픽코리아 K리그 국제 통합축구 클럽컵은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 완주군이 후원하며, 파파존스, 게토레이로부터 협찬받았다.

SOK 이용훈 회장은 "SOK와 연맹이 통합축구 대회를 개최한 지 2년 차인 올해 처음으로 개최되는 클럽컵이 스포츠를 통한 장애 인식개선에 도움이 되고 통합스포츠 도약을 위한 좋은 계기가 되길 바라는 마음이다"라고 소감을 전하며, "통합사회 만들기를 위해 늘 함께해 주시는 연맹, K리그 구단들과 금번 대회에 선수들에게 편의를 제공해 준 전북현대 측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연맹과 SOK는 내달 K리그 현역 선수 및 레전드, 발달장애 선수 등이 참가하는 'K리그 통합축구 올스타전'을 개최하는 등 축구를 통해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화합하는 장을 지속 마련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