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쉬움 삼킨 황의조 "득점하지 못해 선수들에게 미안해"

입력2022년 11월 25일(금) 00:23 최종수정2022년 11월 25일(금) 00:23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선수들에게 미안하고 아쉽다"

결정적인 득점 찬스를 놓친 황의조가 아쉬움을 삼켰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한국시각) 오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득점 없이 0-0으로 비겼다.

한국과 우루과이는 각각 승점 1점씩을 나눠가졌다.

벤투호에게는 최선은 아니지만 만족스러운 결과다. 난적 우루과이를 상대로 무승부를 기록하며 승점 1점과 자신감을 얻었다.

다만 득점 찬스를 살리지 못해 승점 3점을 가져오지 못한 것은 아쉬웠다.

이날 한국의 가장 결정적인 찬스는 전반 33분이었다. 오른쪽 측면에서 김문환이 페널티 박스 안에 프리로 있던 황의조에게 패스를 연결했지만, 황의조의 논스톱 슈팅은 골대를 훌쩍 넘어갔다. 2022 한일 월드컵 미국전 당시 최용수의 슈팅이 떠오르는 장면이었다.

김문환의 패스가 다소 빨랐지만, 평소 그정도는 쉽게 득점으로 연결했던 황의조였기에 더 아쉬웠다.

황의조는 경기 후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선수들 정말 잘 버텨줬다. 득점을 하지 못해 선수들에게 미안하고 아쉽다"면서도 "다음 경기가 있기 때문에 잘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황의조는 또 "4년 동안 준비한 축구를 보여줄 수 있어서 기뻤다"고 우루과이전의 의미를 전했다.

우루과이전에서 득점에 실패한 황의조가 다가오는 가나전, 포르투갈전에서 아쉬움을 씻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