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김동전' 주우재, 의류 사업하다 28살에 모델 데뷔한 사연 [TV스포]

입력2022년 11월 26일(토) 15:23 최종수정2022년 11월 26일(토) 15:24
사진=KBS2 제공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모델 주우재가 28살에 모델 데뷔하게 된 일화를 회상한다.

27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되는 KBS2 '홍김동전' 17회에서는 동전 앞면은 호스트, 뒷면은 게스트가 되어 동전을 던져서 앞면이 나온 멤버의 집으로 출동하는 '동전세끼 홈스테이' 특집으로 꾸며진다. 지난주 호스트였던 조세호에 이어 이번 주에는 홍진경이 호스트 앞치마를 받아 들었다.

'홍김동전' 다섯 멤버들은 홍진경의 평창동 집에서 주우재와 관련한 퀴즈에 임한다. '주우재가 18세에 미치게 사랑했던 첫사랑과 이별한 후에 한 행동은?'이란 문제가 출제되자, 주우재는 "가만히 있어도 눈물이 났다"고 그 순간을 돌아보며 첫사랑과 첫 키스의 추억, 헤어진 후 재회했던 순간까지 가감 없이 고백했다는데. 주우재의 첫사랑에 관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 밖에도 주우재는 대기업 취업을 준비하던 대학생 시절, 우연히 스트리트 매거진에 사진이 찍히게 되면서 모델로 연예계에 발을 들이게 된 과정들을 회상한다. 매거진을 통해 유명해진 주우재의 미니홈피에는 방문자 수와 쪽지가 폭주했다고. 이후 의류 사업에 뛰어든 주우재가 28살 모델로 데뷔하기까지 벌어진 사건들을 전한다.

주우재의 이야기를 들은 멤버들은 "진짜 대박이다", "미쳤다"라며 그의 놀라운 모델 데뷔기에 감탄했다. 특히 김숙은 "성공 신화 듣는 거 같다"라며 "너 인생이 되게 멋있다"라며 엄지를 치켜세웠다고.

'홍김동전' 관계자는 "5멤버들이 '동전세끼 홈스테이'를 통해 서로에 대한 이해가 높아지며 부쩍 가까워졌다"며 "끈끈한 멤버십을 구축으로 더욱 진솔하고 건강한 웃음을 드릴 수 있는 기반을 만든 특집이었다"고 전해 이번 '동전세끼 홈스테이' 특집에 대한 기대감을 자극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