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일 승부처 지배' LG, KT 꺾고 시즌 첫 연승 달성

입력2022년 11월 26일(토) 18:01 최종수정2022년 11월 26일(토) 18:03
LG 선수단 / 사진=KBL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창원LG가 올 시즌 첫 연승에 성공했다.

LG는 26일 수원KT 소닉붐 아레나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수원KT와의 원정경기에서 83-71로 이겼다.

이로써 올 시즌 처음으로 2연승을 달린 LG는 7승 6패로 4위를 지켰다. 반면 3연승이 중단된 KT는 6승 8패다.

LG는 김준일(18득점 5리바운드)이 승부처를 지배하며 팀 승리에 앞장섰다. 아셈 마레이(21득점 10리바운드)와 윤원상(14득점)도 뒤를 든든히 받쳤다.

KT는 양홍석(14득점 10리바운드)과 이제이 아노시케(18득점 9리바운드)가 분투했지만 마지막 집중력이 아쉬웠다.

일진일퇴의 공방전 끝에 3쿼터를 63-60으로 마친 LG는 4쿼터 들어 흔들렸다. 하윤기와 정성우에게 연달아 실점을 내주며 역전을 허용했다. 하지만 위기에 몰린 LG에는 김준일이 있었다. 골밑슛과 덩크를 성공시키며 분위기를 내주지 않았다. 이후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은 LG는 결국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