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악마, 궂은 날씨에도 광화문 광장 집결…가나전 필승 다짐

입력2022년 11월 28일(월) 21:32 최종수정2022년 11월 28일(월) 21:34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비 내리는 궂은 날씨도 붉은악마의 응원 열기를 꺼뜨리지 못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각) 카타르 알 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H조 2차전을 치른다.

앞서 우루과이와 0-0으로 비겼던 한국은 가나전 승리로 16강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각오다.

이날 붉은악마들은 비가 내리는 날씨에도 광화문 광장에 집결해 응원전을 벌였다. 우산이 아닌 우비를 지참해 달라는 서울시 지침으로 우비를 입은 팬들이 각양각색의 응원도구와 태극기를 들고 거리 응원에 나섰다.

응원을 주최한 붉은악마 측은 1차전보다 대형 스크린을 1개 더 늘려 4개를 설치하는 등 준비에 나섰다.

당초 이번 광화문 광장 월드컵 거리 응원은 지난달 이태원 참사 발생 이후 대규모 군중 밀집에 대한 우려로 인해 열리지 않기로 됐었다.

하지만 붉은악마가 월드컵을 앞두고 다시 거리 응원을 추진했고, 22일 서울시의 승인을 받아 다시 열리게 됐다.

경찰은 이날 오후 10시 시작되는 대표팀 경기 응원 인파가 광화문광장에만 3만 명 이상 모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에 경찰 870여 명이 투입돼 안전 관리에 나선다.

서울시에서는 현장상황실이 운영되고 서울시와 종로구, 경찰, 소방인력을 투입해 붉은악마 측 안전요원과 현장 안전관리가 지원된다.

임시대피소도 마련된다. 저체온증 등의 환자가 발생할 경우 대처할 수 있도록 난로가 설치된 임시대피소를 마련하고 구급인력을 통해 대비할 계획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